본문 바로가기

성유리 노개런티 출연 영화 ‘누나’ 1년만에 개봉확정

[뉴스엔] 입력 2012-12-03 3:15 글자 작게글자 크게


성유리 주연영화 '누나'가 마침내 개봉을 확정지었다.

상처와 아픔을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따스한 치유의 메시지를 전해 줄 성유리 주연의 영화 '누나'가 드디어 개봉을 확정했다.

지난 2012년 1월에 제작이 완료된 성유리 주연의 장편영화 '누나'가 드디어 올겨울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누나'는 장마기간 불어난 강물에 동생을 잃고 오랜 시간 동안 죄책감 속에서 살아온 윤희(성유리 분)가 동생의 유일한 사진을 간직해둔 자신의 지갑을 빼앗아간 고등학생 진호(이주승 분)를 우연히 다시 만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누나'는 2009년 제7회 서울기독교영화제 사전제작지원 당선작이자 2009년 영화진흥위원회 하반기 독립영화 제작지원작이기도 하다.

성유리가 연기한 영화 '누나'의 주인공 윤희는 다소 침울하고 우울하며 복잡한 내면을 가진 인물이다. 그간 밝고 당찬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성유리는 이번 영화를 통해 연기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을 듣고 있으며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면 출연료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노개런티 출연을 자처하고 나서 얼굴뿐 아니라 마음까지 예쁜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장례식의 멤버', '평범한 날들', '원 나잇 스탠드', 'U.F.O' 를 비롯한 여러 편의 독립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열연하여 그 이름을 강하게 각인시킨 이주승은 영화 '누나'에서 마음 속 상처를 감추기 위해 악행을 일삼는 진호를 다시 한 번 훌륭하게 연기해내며 자신만의 연기세계를 만들어가는 한국영화계의 밝은 미래라는 호평을 듣고 있다.

한편 누구나 가지고 있는 상처를 따스한 손길로 어루만져 줄 영화 '누나'는 올겨울 스크린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신애 yshnsa@


‘20년 살아온 아내가 남자? 잠자리도 함께했는데’ 60대男 아연실색
유명아이돌 선정성 논란 ‘속옷만 입고 CF 촬영을?’
‘재결합’ 패틴슨, 스튜어트 연락 일부러 무시 ‘불륜 트라우마’
인피니트 성규 “日 방송 때문에 욕이 연관검색어” 어떤 말 했길래
남친 쏜 총에 가슴 맞은女, 살아남은 이유가 ‘가슴수술 덕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